HOME > 방송연예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화제의 혼성듀엣, 지니(가수 고효진)와 더기(가수 길손), 감성 음악 여행
혼성듀엣 “지니와 더기”, 신청자가 있는 장소로 ‘찾아가는 라이브’ 진행,
신한국기자 기사입력  2023/12/04 [22:48]
▲ 방송 '가요가 좋다' 캡처 / 사진제공 가수 길손     © 신한국기자


한국방송가수 노동조합에서 제작하고 있는
가요가 좋다는 전국케이블 방송에서 송출되고 있는 프로그램이다.

 

혼성듀엣, 지니와 더기의 대표곡 백년이 지나고 천년이 지나도라는 포크 스타일의 곡을 가지고 맹활약을 하고 있으며 리더인 더기(가수 길손)1970. 80년도에 고향인 부산에서 진영과 메아리. 이스탄불 등, 팀에서 보컬. 건반. 드럼을 연주하면서 그룹사운드 활동을 이어가던 중 생각한 바 있어 1986년도에 서울로 상경합니다.

 

가수 길손(더기)은 음악과 일(레크리에이션, 풍물 지도사, 드럼 강사)을 병행하면서 작사, 작곡, 편곡과 앨범 내 님의 향기’, ’이대로‘, 2이제부터 시작이다‘, 3카페 부르스라는 곡을 발표하게 된다. 그러던 중, 4집에서 가요계에 혼성듀엣이 점점 사라지는 추세에 맞추어 일본에서 활동하다 한국에 귀국하여 활동 중이던 가수 고효진을 지인의 소개로 만나게 된다.

 

▲ 방송 '가요가 좋다' 챕처 사진 제공 가수 길손     © 신한국기자


가수 고효진(지니)2019년 제1회 인천국제 기타 페스티벌 콩쿠르 부분 우쿨렐레 은상 수상, 앨범 1나만의 사랑‘, 2그대 모습‘, 3떠나버려로 활동중이며 우쿨렐레 전문지도자 자격증 및 노래전문 지도자 자격증, 실버 노래전문 지도자로도 활동중 가수 길손(더기)과 깨끗한 포크 스타일에 맞는 곡을 만들게 되는데 이 곡이 바로 백년이 지나고 천년이 지나도라는 곡이 탄생하게 됩니다.

 

▲ 가수 고효진(지니) 프로필     © 신한국기자


가수 고효진과 가수 길손은 각각 활동을 하면서 지니와 더기로 듀엣활동 도 열심히 병행하고 있습니다. 가수 고효진(지니)은 유튜브에서 고효진tv’로 많은 팬을 확보하고 매주 화요일 pm 5시에 실시간 라이브로 팬들과 소통 중입니다. 가수 길손도 가수 길손tv’ 유튜브 계정으로 열심 활동 중이며 화곡동에 준비되어 있는 스튜디오에서 매달 1스몰 콘서트로 팬들과 만남의 자리를 이여 가고 있으며, 일요일마다 전국을 찾아가는 라이브공연을 진행하고자 준비 중이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
방송연예부 국장 신한국
 
광고
기사입력: 2023/12/04 [22:48]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