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매간당의 신작 <초면인 세계에 눈 뜨다>
국악의 전통적 문법에 도전하는 창작 퍼포먼스
대표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3/11/05 [14:29]

[국악신문사 대표기자 김태민]오는 11월 11일,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네오트레디셔널 그룹 '매간당'의 신작 <초면인 세계에 눈 뜨다>가 공개된다. 컨템포러리 발레와 미디어아트를 융합한 이번 무대는 국악의 현대적 재해석을 기대하게 한다. 


국악계의 신예로 주목받고 있는 매간당은 Neo(새로움)와 Traditional(전통)을 더한 '네오트래디셔널(NeoTraditional)' 이라는 신장르를 개척해 온 3인조 그룹으로, 2023 전주세계소리축제 ‘소리프론티어’ 선정 및 제16회 '21세기 한국음악프로젝트'에서 대상(국무총리상)을 수상한 바 있다. 

 

"왜 가야금은 손으로, 대금은 숨으로, 해금은 활로, 그리고 거문고는 술대로 연주해야 하는 것일까?" 이라는 질문으로 시작된 이번 작품은, 연주의 근본적 의미와 방식에 대한 독창적인 해석을 담고 있다. 이들은 연주자와 악기, 연주 도구에 대한 깊은 탐구를 통해 기존 연주법의 틀을 넘어선 새로운 음악적 표현을 찾아 나선다.

 

런웨이를 닮은 무대에서 연주자와 무용수는 상호 소통하며 다양한 방법으로 공간을 채운다. 매간당의 대표곡 'Fragile'(하나의 가야금을 세 명의 연주자가 연주)에서 연주자와 무용수들은 서로 몸짓을 주고받으며 음악을 시각화한다. 또한, 단 하나의 음을 기반으로 한 ‘Bb(비플렛)’과 모든 국악기를 손으로 연주하는 ‘Shape of water’ 등의 곡들 역시 감각적인 연출을 통해 시청각적으로 다채로운 무대가 될 것이다.  

 

이번 공연은 블랙스완으로 알려진 컨템포러리 발레의 선두주자 '이루다'(블랙토 댄스컴퍼니 대표)가 연출과 안무를 맡았으며, <2023 싱크 넥스트> 선정 미디어 아티스트 Z1(현지원)의 감각적인 아트워크가 작품의 깊이를 더할 것으로 예상된다.

 

매간당 대표 유예진은 "어떻게 국악(음악)의 본질을 현대적으로 전달할 수 있을까, 깊은 고민 끝에 이번 작품을 만들었다. 전통과 현대가 서로의 힘을 빌려 충돌하고 통합되는 과정을 통해 관객들에게 새로운 예술 경험을 선사하고자 한다." 라고 전했다.

 

2023년 경기문화재단 기초예술창작지원 초연작으로 선정된 <초면인 세계에 눈 뜨다>의 티켓은 전석 1만원으로 고양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에서 예매 가능하다.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광고
기사입력: 2023/11/05 [14:29]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