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전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1만 김포시민, 한국과 프랑스 목판화 매력에 빠지다
대표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2/05/24 [14:58]


[국악신문사 대표기자 김태민]김포문화재단 아트센터 기획전시 '2022 한국-프랑스 현대목판화전 - 'Affinites-결의만남'展'이 지난 주말, 관람객 1만 명을 돌파했다.

김포아트빌리지 아트센터 전시 관람객이 1만 명을 돌파한 것은 2018년 김포아트빌리지 개관 이래 최초이다.

지난 5월 21일, 가족과 함께 전시장을 방문한 1만 번째 관람객은 "온 가족이 함께 집 근처에서 훌륭한 전시를 관람할 수 있어 유익한 경험이었고, 특히 아이들이 판화 그림을 매우 신기해했다. 추후 전시 관람을 위해 또 방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포문화재단은 기획전시 'Affinites-결의만남'展 누적 관람객 1만 명 달성을 기념해 1만 번째 관람 가족을 포함한 총 5팀에 상품을 증정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김포문화재단의 2022년 첫 번째 기획전시 'Affinites-결의만남'展은 3월 3일에서 6월 5일까지 진행된다.

김포문화재단의 한국 전시를 시작으로, 4월 13일부터 6월 29일까지 주프랑스 한국문화원, 5월 12일부터 5월 28일까지 프랑스 베르사유미술대학에서 전시가 연이어진다.

특히 베르사이유미술대학 전시는 1795년 설립 이래, 처음으로 프랑스 베르사유市와 공동으로 개최한 것이다.

'2022 한국-프랑스 현대목판화전 - 'Affinites-결의만남'展'은 '도시·인간·자연'이라는 주제로 한국, 프랑스 31명(한국 작가 17명, 프랑스 작가 14명)의 목판화 작가가 참여한 전시이다.

특히 본 전시는 기존 평면 위주의 목판화 전시에서 벗어나 평면과 입체라는 입체적 공간구성 방식의 연출을 통해 폭넓은 공간배치를 시도했다.

또한 목판과 혼합재료를 접목해 새로운 변화를 시도한 목판화 전시로 평가받고 있다.

'Affinites-결의만남'展은 오는 6월 5일까지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이다.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전시기간 중 매월 마지막 주 수요일(25일)은 '문화가 있는 날'로 저녁 9시까지 연장 운영하며, 관련 문의는 김포문화재단 아트센터팀으로 하면 된다.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2/05/24 [14:58]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