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재청, 무형유산 품으로 온 인간문화재 소장자료
대표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2/04/21 [11:07]


[국악신문사 문화재 =김태민기자]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이경훈)은 4월 21일 오후 2시에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 소장자료 기증식을 개최한다.

이번에 기증된 자료는 종묘제례악·처용무 고(故) 김천흥 명예보유자의 유품과 제주칠머리당영등굿 보유자 김윤수의 소장자료로 총 1천246건이다.

고(故) 김천흥(金千興, 1909∼2007)은 조선왕조 마지막 임금인 순종 황제의 50세 탄신 경축 연회에서 춤을 추었다 해 '조선의 마지막 무동(舞童)'이라고도 불렸다.

친필로 쓴 처용무 무보(舞譜)와 공연 때 착용했던 복식과 가면 등 이번에 기증된 자료들은 근 한 세기 동안 무형문화재 역사의 산증인이었던 김천흥의 삶을 그대로 보여준다.

특히 국내·외 공연 사진과 신문 스크랩 등 990여 건의 자료들은 국가기록원 국가지정기록물로도 관리되고 있어 그 가치를 더한다.

이외에도 제주칠머리당영등굿 보유자 김윤수와 선대 심방 양금석의 손때가 묻은 울북, 설쇠 등의 무구(巫具)도 함께 기증됐다.

국립무형유산원은 국가무형문화재 보유자와 보유단체 등으로부터 무형유산 관련 자료를 기증받고 있다.

기증자료는 작고(作故) 보유자의 유품이거나 보유자·보유단체 소장품들로 무형문화재 보존과 진흥에 기여하고 학술 연구 자료로 가치가 높다고 판단되면 수증(受贈, 증여를 받음)한다.

기증받은 자료는 수장고에서 별도로 보존·관리하며 아카이브 운영과 기증자료집 발간, 전시 등을 통해 무형유산의 역사와 가치를 대중에게 소개한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국가무형문화재 전승자와 유족들이 보관하고 있는 무형유산 자료를 기증받을 예정이다.

기증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국립무형유산원 누리집을 이용하거나 전화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2/04/21 [11:07]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문화재청, 관련기사목록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