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관광/축제/엑스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17회 남해 마늘한우 축제 6월 10∼12일 개최
이효진기자 기사입력  2022/04/21 [11:18]


[국악신문사 축제=이효진기자]남해군의 대표 축제 중 하나인 '남해 마늘한우 축제'가 2년 만에 대면 행사로 펼쳐진다.

남해군은 20일 군수실에서 '제17회 남해마늘한우 축제 실행계획안 보고회'를 열고 남해마늘 한우 축제 '부활'을 위한 세부 계획안을 조율했다.

남해군은 오는 6월 10일부터 12일까지 3일간 유배문학관 광장에서 '제17회 남해마늘한우 축제'를 개최할 계획이다.

2년 만에 열리는 대면 행사인 만큼 남해군의 특산품인 마늘과 한우의 우수성을 널리 알려 판매량을 극대화하는 데 축제의 초점을 맞출 방침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와 방역수칙을 모범적으로 준수해온 남해군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함은 물론 관광객들도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문화 프로그램을 꽉꽉 채워 넣었다.

남해군은 유배문학관 광장에 '지역민 먹거리 판매존'을 비롯해 특산품 판매장·피크닉존(쉼터)·체험존·푸드트럭·홍보관 등을 배치하는 한편 다양한 체험·문화 행사를 선보일 계획이다.

황금마늘 가래떡 뽑기 등 체험 행사를 비롯해 특별 판매 이벤트가 펼쳐지게 되며 버스킹과 예술단 공연 등도 함께한다.

10일 저녁 개최되는 개막식에는 'i-net tv 성인가요 콘서트'가 열리며 11일에는 '어게인 1973 남해 나이트클럽'이라는 이름의 공연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12일 저녁 메인무대에서는 '마늘이랑 한우랑 듀엣 가요제'와 함께 인기 가수 초청 축하공연이 펼쳐진다.

축제 기간에는 불꽃과 조명이 어우러지는 멀티쇼도 펼쳐질 예정이다.

남해군은 남은 기간 관계 기관과 함께 교통·안전·축제 기획 등에 더욱 만전을 기해, 남해 마늘한우 축제의 위상을 한 단계 더 업그레이드시킨다는 계획이다.

장충남 군수는 "고생하신 농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 관광객들에게는 남해군 방문의 해를 더욱 매력적으로 선보일 기회가 될 것"이며 "무엇보다도 마늘과 한우를 포함해 우수한 남해군 특산품이 많이 판매될 수 있는 축제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효진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효진 사회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사!
 
광고
기사입력: 2022/04/21 [11:18]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