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주시, ‘존애원’의 정신문화적 가치 재조명에 나서
- 상주시↔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 업무협약 체결 - 2023년까지 존애원 관련 자료수집, 학술대회, 활성화 방안 강구
대표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2/03/28 [10:00]

 

[국악신문사 대표기자 김태민]상주시(시장 강영석)는 25일 경북문화재단 문화재연구원(원장 전규영)과공동으로 2023년 7월말까지 시비 1억 원을 들여 ‘상주 존애원 정신문화적 가치 재조명’을 위한 연구용역을 추진하기로 하고 상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용역을 통해 존애원 관련 문헌 및 연구성과를 수집하고 기록화하며, 학술대회를 개최하여 존애원의 시대적 배경, 운영효과,타 시설과의 비료를 통해 현재적 시점에서의 가치를 평가하고, 존애원의시대정신을 계승하고 실천할 수 있는 활성화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존애원(도 기념물 제89호)은 조선 최초의 사설의료기관으로 상주지역의 대표사족들이 낙사계를 구성하고 공공의료 시스템을 구축하여‘존심애물’의 정신을 실천한 대표적인 사례이나 관련 자료가 미미하여일반인의 관심을 증대시키고 널리 알리는데 어려움이 있었다.

 

강영석 상주시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존애원의 가치를 재규명하고‘존심애물’정신을 간직한 존애원을 널리 알리고 홍보하는 데 도움이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김태민기자 gugakpaper@kakao.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사!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2/03/28 [10:00]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