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영화산업 구조개선 요구 영화인 서명 본격화.
‘(가칭)포스트 봉준호법’ 요구 영화인 1,000명 돌파!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0/02/21 [19:10]

[국악디지털신문 선임기자 김태민]불균형한 영화산업구조의 개선을 요구하는 영화인 온라인 서명 운동에 불이 붙고 있다. 2월 18일 화요일 오전 11시 30분가량부터 시작된 서명은 약 48시간 만에 1,000명을 돌파했다. 본 서명 운동은 1차 서명자로 이름을 올린 임권택, 이장호, 이창동, 정지영, 임순례 등 중견 감독들과 안성기, 문성근, 정우성, 조진웅, 정진영 등 중견 배우들, 제작자, 작가, 노조, 평론가, 교수, 정책, 영화제 인사들로 구성된 59명의 영화인이 불을 지폈다.

 

연명한 1,000여 영화인을 직능 별로 보면, 연출 25%, 제작 18%, 연기 13%, 시나리오 8%, 촬영 5%, 학술 4%, 평론 3%, 애니메이션 3%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산업의 일선에 서 있는 제작보다 연출이 더 많은 것이 눈에 띄는데, ‘(가칭)포스트 봉준호법’답게 연출 직능의 영화인들이 대거 참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1차 서명 후에 시작된 온라인 서명에도 유명 감독과 유명 배우들이 세대를 막론하고 속속 참여하고 있는데, 주최 측은 이들의 명단을 서명이 완료된 후 기자회견에서 발표할 예정이다.

 

그러나 주최 측이 공개한 서명자들의 ‘한 마디’를 보면 그 열기를 짐작할 수 있다.

“상영과 배급이 분리되는 날을 더 늦춰선 안 됩니다.”

“대기업 스크린 독과점 이제 중지시켜야 합니다.”

“함께 공생합시다. 서로가 서로를 따뜻하게 보듬어 줄 시간입니다.”

“참담한 현실입니다. 아직 늦지 않았으니 모두의 힘을 합쳐 올바른 시장경제를 되찾아야 합니다.”

“극장도 지역의 문화재라는 정책의 인식전환이 필요합니다.”

“영화산업을 상업 논리로만 접근한다면 더 이상의 한국영화발전은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공정환경 더 이상 미루면 한국영화시장 죽습니다.”

“강한 사람이 아니어도 괜찮습니다. 우리는 서로 도울 거니까요.”

“스크린 독과점이 사라지는 그날까지 함께 합니다!!!”

“다양성이야말로 문화의 생명입니다!!!”

“공정한 영화산업의 오늘이 없으면 내일의 경쟁력도 없다!”

“답답함과 분노가 체념으로 넘어간 지 오래인데... 이렇게라도 늦게나마 작은 힘 보태봅니다.”

“영화 관객의 다양한 요구를 수용할 수 있을 때 영화와 영화산업은 본질적인 가치를 실현하는 것입니다!”

“영화는 너의 장난감이 아니다.”

“모든 독점은 자멸로 귀결된다.”

“너무 오래 기다렸습니다! 이제는 변화가!!!”

 

‘영화산업 구조개선 요구 영화인 서명’은 2월 25일 화요일 정오까지 이어진다. 주최 측은 2월 26일 기자회견을 갖고(시간, 장소는 추후 공지), 서명 결과를 공유하면서 ‘(가칭)포스트 봉준호법’을 요구하는 취지와 함께 향후 활동계획을 밝힐 예정이다.

 

서명을 원하는 영화인들은 https://forms.gle/unqy7D7fEhxeUVQJ8 에서 동참할 수 있다.

김태민기자 gugakpeople@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디지털신문신문!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0/02/21 [19:10]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스트 봉준호법,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