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2016년 도난됐던 조선 중기(인조) 문신‘권도(權濤)문집 목판’회수
권도 동계문집 목판134점(경남 유형문화재 제233호) 5일 언론 공개
한윤정기자 기사입력  2020/02/05 [11:03]

[국악디지털신문 문화재=한윤정기자]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2016년 6월 경상남도 산청군 신등면 단계리에서 도난당한 경상남도 유형문화재 제233호 ‘권도 동계문집 목판(權濤 東溪文集木版)’ 134점을 지난 1년여 간의 끈질긴 수사 끝에 최근 온전하게 회수하였다.

▲ 도판     © 격주간 아라리

 

해당 목판은 2016년 6월경 경남 산청군 안동권씨 종중 장판각에서 보관되어 오다가 도난당한 문화재로, 문화재청 사범단속반에서는 2018년 11월경 해당 첩보를 입수한 후 꾸준한 수사 끝에 모두 회수할 수 있었다.
 

* 문화재 사범: 문화재 안전관리를 위태롭게 하거나 침해하는 범죄, 또는 그러한 자

 

이번에 회수된 문화재는 조선 중기의 문신인 동계 권도(權濤, 1575~1644)의 시문을 모아 간행한 책판이다. 권도의 자는 정보(靜甫), 호는 동계(東溪), 본관은 안동(安東)이다. 1601년(선조 34년) 진사시에 합격했고, 1613년(광해군 5년) 문과에 급제하였다. 인조반정 후인 1623년 6월 승정원 주서로 나간 이후 홍문관, 성균관, 사헌부 등에서 근무하였고, 64세 때는 통정대부(通政大夫, 정3품 문관의 품계)에 올라 이듬해 대사간에 제수되었다.

 

▲ 안전과 장판각     © 격주간 아라리

 

『동계문집목판(東溪文集木版)』은 순조 9년(1809)에 간행되었으며, 전부 8권으로 크기는 52×28×3.0cm 내외다. 해당 목판에는 다양한 글들이 실려 있어 조선 시대의 기록문화를 상징하는 유물로 평가되며, 조선 시대 양반생활과 향촌사회의 모습 등 당시 사회사와 경제사 등 역사 전반을 폭넓게 이해할 수 있어 문화재 가치가 높다.

 

문화재청은 5일 오전 10시 30분에 국립고궁박물관 대강당에서 회수된 목판 134점을 언론에 공개하고, 안동권씨 종중에 회수된 목판들을 다시 돌려주는 반환식을 개최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도 경찰청과 공조하여 도난·도굴과 해외밀반출 등 문화재 사범을 단속하고 문화재 불법유통 차단 등 건전한 유통질서를 확립할 계획이다. 또한, 소중한 문화재들이 제자리에서 그 가치에 맞는 보존과 활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관계 기관과 꾸준히 협력할 것이다.

한윤정기자 gugakpeople@gugakpeople.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격 주간 아라리
한국음악전문기자 한윤정
 
광고
기사입력: 2020/02/05 [11:03]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