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문화재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화재청, 자연문화재 지정체계 전반 개선 추진
성락원 등 국가지정문화재 중 별서정원 21곳 역사성 검증도 병행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20/01/30 [22:23]

[국악디지털신문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천연기념물‧명승 등 자연문화재 지정 체계 전반에 대한 개선을 추진한다.

 

이번 지정체계 개선은 지난해 언론에서 논란이 된 ‘성락원(명승 제35호)’의 문화재 가치 논란이 계기가 된 것으로, 지정 기준에 대한 명확한 근거를 마련하고 국가지정문화재 지정 조사에 대한 신뢰도를 높이기 위한 취지다.

 

주요 개선 사항으로는 먼저, ▲ 지정기준을 고도화하기로 했다. 국가지정문화재 중 동물‧식물‧지질‧천연보호구역‧명승 등 자연문화재의 경우에는 그 유형별 특성과 문화재로서의 가치를 위한 핵심 요소 등을 명확히 정하고, 이를 바탕으로 구체적‧객관적인 지정 기준도 세부적으로 마련할 것이다.

 

또한, ▲ 인물‧연혁 등에 대한 역사‧문헌적 고증을 강화하고, 다양한 문화재적 가치에 대한 다각도 조사를 통해 문화재 지정을 위한 조사(지정 조사)가 더욱 충실하게 이루어지게 할 것이다. 또한, 문화재를 지정할 때 주요 지정사유‧관련 사진‧문헌 등 관련 자료를 풍부하게 수록한 지정보고서를 발간하여, 지정 경과와 사유 등을 나중에도 명확히 확인하고, 수긍할 수 있게 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적극행정의 하나로 추진하는 이번 제도 개선을 통해 앞으로 천연기념물‧명승 지정의 객관성‧합리성을 크게 높이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문화재청은, 성락원과 관련해서는 지정 과정상의 일부 문제점을 인정하며, 현재 역사성 등에 대해 재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앞으로 개선된 지정기준에 따라 명승으로서의 경관 가치에 대해 철저한 재조사를 진행할 것이며, 문화재위원회의 검토를 거쳐 명승으로서의 지위 유지 여부를 새롭게 결정할 계획이다. 

 

최근 일부 언론 등에서 명승 지정이 필요하다고 언급한 석파정(서울시 유형문화재 제26호)은 주변경관이 일부 훼손되어 있으나 소유자가 지정 신청을 해오면, 국가지정문화재로서의 가치를 면밀히 검토할 예정이다.

 

이와는 별개로 ‘서울 부암동 백석동천’(명승 제36호) 등 이미 지정되어 있는 국가지정문화재 중 별서정원 21곳 전부에 대해서 올해 상반기 안으로 관련 문헌‧사료 등에 대해 전면 재검토한 후, 조사 결과에 따라 지정 사유 정비‧가치 재검토 등 후속조치를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이러한 제도적 정비를 통한 적극행정과 기존 사례들에 대한 재검토 등을 통해 천연기념물‧명승으로서의 충분한 가치를 가진 자원들이 사회의 충분한 공감과 국민의 인정 속에서 문화재로 지정되고 활용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다.

김태민기자 gugakpeople@gugakpeople.ci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격 주간 국악피플!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20/01/30 [22:23]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