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전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명인명장관‘한수’, 전주에서 전통공예 널리 알린다
국립무형유산원, (재)한국전통문화전당‧신세계디에프와 개관 / 12.11. 오전 11시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9/12/09 [13:55]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자 김태민]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원장 김연수), 전주시 (재)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선태), (주)신세계디에프(대표이사 손영식)은 12월 11일 오전 11시에 전주공예품전시관(전북 전주시)에서 전통수공예 발전과 대중화를 위해 명인명장관 ‘한수’ 개관식을 개최한다.

 

‘한수’는 한국 장인들의 손(韓手), 한국의 빼어난 수작(韓秀)이란 뜻을 함께 담은 표현으로 장인의 ‘한 수’를 젊은 세대에게 전수하고 전통과 현대, 미래가 공존하는 신개념 전통공예를 담은 전시관이다. 지난 2016년 12월 서울 명동에서 처음 문을 연 한수는 지난 11월 14일 우리 고유의 전통문화를 알리기 위해 세 기관이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전주공예품전시관 내에서도 문을 열게 되었다.

 

그동안 서울 지역에서 운영해온 명인명장관 ‘한수’를 우리나라 무형문화 공예문화산업을 대표하는 전주시와 손을 맞잡고 다시금 개관한 것은 관람객들이 평소 쉽게 접할 수 없는 국가무형문화재 작품을 지역민은 물론, 전국에서 오는 전주 한옥마을 방문객에게도 널리 알려 한류문화 확산과 대중화 기반 마련이라는 뜻깊은 공간으로 재탄생한 것이다.

 

㈜신세계디에프와 전주시 출연기관인 (재)한국전통문화전당은 명인명장관 ‘한수’ 개관을 위해 후원과 현장에서 직접 준비해 주었으며 ‘수공예 중심도시’를 표방하고 한해 1,00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찾는 전주한옥마을에 우수 수공예 상품을 전시·판매할 수 있도록 꾸준한 지원과 관심을 약속하였다.

 

개관식에 앞서 현재, 한수에서는 11월 29일부터 대한민국 무형문화재 작품을 전시하는 특별전을 진행 중이다. 특별전에는 ▲ 대형 모란도 10폭 병풍, ▲ 사방탁자, ▲ 공예 장식품 등 총 30여 점의 국가무형문화재와 디자인협업 전승자들의 작품이 전시·판매되고 있어 관람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문화재청 국립무형유산원은 앞으로도 두 기관과 함께 명인명장관 ‘한수’가 전통공예에 대한 온전한 전승과 현대적 조화를 모색하고 전통공예 계승에 대한 장인들의 의지와 새로운 가치를 발견하는 전시관이자 무형문화재 전승자들의 판로 확대까지 가능한 전통문화 복합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을 할 계획이다.

김태민기자 gdn886@naver.com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격 주간 국악피플!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9/12/09 [13:5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