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미술/전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단성사와 한국영화상영 100주년 전시 개최
단성사 관련 홍보 리플릿, 영화포스터, 잡지, 입장권 등 소장 유물 공개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9/02/27 [15:05]

[아시아문예일보 선임기자 김태민]서울역사박물관(관장 송인호)에서는 최초의 한국영화 <의리적 구토義理的仇討>가 단성사에서 상영된 100주년을 맞이하여 단성사의 역사와 단성사와 함께 했던 한국영화를 소개하는 <단성사와 한국영화상영 100주년> 전시를 오는 3월 24일(일)까지 서울역사박물관 1층 로비에서 개최한다.

 

▲  포스터거리   ©월간아라리

1907년에 설립된 단성사는 종로 3가 네거리 한자리에서 한국영화 역사와 그 궤를 함께 했다. 1919년 10월 27일, 최초의 한국영화가 이곳에서 개봉되었고, 해방 이후에도 <장군의 아들> 시리즈와 <서편제> 등의 흥행으로 제2의 전성기를 구가하였다. 하지만  단성사는 1990년대 말 대형 복합문화상영관이 보편화되면서 위기를 맞은 이후, 결국 2012년 문을 닫게 된다. 이번 전시에서는 단성사와 한국영화 100년 역사를 되돌아본다.

 

▲ 매일신보     © 월간아라리

 

1907년에 설립된 단성사는 박성필이 운영을 맡으며 1918년 상설영화관으로 재개관하였고, 최초의 한국영화 1919년 <의리적 구토> 상영 이후, <장화홍련전>(1924), 나운규의 <아리랑>(1926), 최초의 발성영화 <춘향전>(1935) 등을 제작·상영하였다.

 

▲ 나운규의 아리랑     © 월간아라리

 

1950년대 중반에 단성사에서 상영된 작품으로는 사극영화와 멜로 드라마로 <왕자호동과 낙랑공주>(1956)와 <다정도 병이련가>(1957) 등이 있다. 1960년대에서 1990년대까지 단성사는 제2의 전성기라고 불릴 만큼 호황을 누렸다. 당시 단성사에서의 상영은 영화흥행의 보증수표로 인식되었는데, <겨울여자>(1977), <장군의 아들>(1990), <서편제>(1993) 등 히트작들이 잇달아 단성사에서 개봉됐다.

 

▲ 단성사 전경     © 월간아라리

 

서울역사박물관장은 “한국영화상영 100주년을 맞이하여 초기 한국영화제작의 산실이자 최대 흥행작의 상영장소였던 단성사를 돌아보며 관련 영화포스터, 잡지, 리플릿, 입장권 등을 전시한다. 이를 계기로 한국영화의 역사와 추억을 나눌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전시는 무료 관람이며, 관람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8시, 토․일․공휴일은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서울역사박물관 홈페이지(www.museum.seoul.kr)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문의 02-724-0274)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격 주간 국악예술신문!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9/02/27 [15:0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