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영화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부천시,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내일 16일 화려하게 개막!
이민호, 문채원, 정우, 김고은, 오달수, 송일국 등 영화계 별들, 부천으로 총출동!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5/07/15 [17:45]

[한국전통예술신문 선임기자김태민]아시아를 대표하는 장르영화축제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집행위원장 김영빈, 이하 BiFan)가  내일 16일 화려한 개막식을 시작으로 11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부천체육관에서 오후 7시부터 열리는 개막식은 배우 신현준과 이다희의 사회로 진행된다. 김만수 조직위원장(부천시장)의 개막선언과 김영빈 BiFan 집행위원장의 환영인사, BiFan 레이디 & 가이 배우 오연서와 권율의 인사말이 이어진다. 개막작으로는 인류 최초의 달 착륙에 성공한 아폴로 11호의 모습이 연출된 것이라는 루머를 기발한 영화적 상상력으로 그린 영화 <문워커스>(앙투완 바르두-자퀘트, 프랑스)가 상영된다.
 
개막식에 앞서 오후 6시부터 펼쳐지는 레드카펫 행사에는 영화계 스타들이 총출동해 BiFan의 개막을 축하한다. 우선 ‘프로듀서스 초이스’ 수상자 이민호, 문채원, ‘판타지아 어워드’ 수상자 정우, 김고은, ‘잇 스타 어워드’ 수상자 오달수가 부천을 찾는다. 또한 정지영, 이준익, 김유진, 장길수, 김대승, 권칠인, 전규환, 한준희 감독 등이 참석하며, BiFan 레이디 & 가이 오연서, 권율, 경쟁부문 ‘부천 초이스’의 심사위원 이정현, 김태균, 올해 회고전의 주인공 임달화가 BiFan의 개막을 축하한다. 그 외에도 배우 송일국, 조재현, 진구, 박상민, 오지호, 조한선, 정경호, 홍종현, 정소민, 다나, 송은채, 여욱환, 홍수아, 임성언, 백도빈, 강은탁, 황금희, 태미, 나태주, 김선영, 임화영, 류효영, 류화영 등이 참석한다.  
 
개막식을 시작으로 45개국 235편(월드프리미어 62편)의 프리미엄 장르영화로 관객을 찾아갈 한여름 의 다채로운 영화 축제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7월 16일부터 26일까지 11일간 부천시 일대에서 열린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디지털신문신문!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5/07/15 [17:45]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