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전통문화예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라북도립국악원, 창작창극 "천둥소리"공연 연기
선임기자김태민 기사입력  2015/06/08 [23:32]
[한국전통예술신문=선임기자김태민]전라북도립국악원(원장 윤석중)이 창극단(단장 송재영)의 제48회 정기공연 <천둥소리>의 공연을 연기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전라북도립국악원 창극단의 제48회 정기공연으로 예정되어있던 <천둥소리>는 조국의 독립을 위해 순절한 구한말의 호남의병장 정재 이석용과 민초들의 고귀한 희생정신을 되새기는 창작창극으로, 오는 6월 11(목)과 12일(금) 이틀간, 총 3회에 걸쳐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펼쳐질 예정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메르스 바이러스의 확산으로 인해 도내 공연은 물론 전국 국공립 예술단체에서도 대부분 공연을 취소(연기)하고 있는 추세이고, 이번 주가 메르스 바이러스 확산의 고비라는 여러 매체의 보도, 그리고 대규로 관람객의 실내공연이라는 정기공연의 특성으로 질병의 전파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에 따라 부득이 공연을 연기하게 되었습니다.
 
이번에 연기된 <천둥소리>는 오는 9월 10일(19:30)과 11일(15:00/19:30) 한국소리문화의전당 모악당에서 공연할 예정입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디지털신문신문!
사람이 하늘이다.
 
광고
기사입력: 2015/06/08 [23:32]  최종편집: ⓒ 국악디지털신문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