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연극/판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제주도, 서울예술단 신작 가무극 ‘천 개의 파랑’ 제주 무대에
이현신기자 기사입력  2024/06/07 [15:05]

 

[국악신문사 문화=이현신기자] 제주문화예술진흥원(원장 김태관)은 (재)예술경영지원센터의 ‘2024 국립예술단체 전막 공연유통’ 사업에 선정돼 12월 7일부터 8일까지 이틀 간 제주문예회관 대극장에서 서울예술단(단장 겸 예술감독 이유리)의 신작 창작 가무극 ‘천 개의 파랑’을 공연한다고 밝혔다.

 

이 작품은 지난 5월 서울 예술의전당 토월극장에서 초연돼 호평을 받았다.

 

‘천 개의 파랑’은 천선란 작가의 동명 베스트셀러 소설을 각색한 작품으로, 로봇 콜리와 경주마 투데이를 중심으로 동물과 로봇, 인간의 경계를 넘어선 회복과 연대를 그린다.

 

첨단 사회 속 뒤처진 듯 보이는 이들의 이야기에 주목하며, 그들이 결코 뒤처진 게 아니라 함께 걷는 동반자임을 보여주는 작품이다.

 

국립예술단체와 지역공연장의 협업으로 마련되는 이번 공연은 국비 90%, 도비 10%로 구성된 총 7억 7,0000만 원의 예산이 투입되며, 제주문화예술진흥원은 원활한 공연 추진을 위해 이번 추가경정예산에서 7,700만 원을 확보했다.

 

특히 이번 제주 공연에는 제주도립무용단 김혜림 감독이 안무자로 참여해 제주다움의 가치를 담아낼 예정이다. 서울예술단과의 협업을 통해 도립무용단의 위상을 높이는 한편, 제주만의 색깔을 입혀 재탄생시킨다는 계획이다.

 

김태관 제주문화예술진흥원장은 “서울예술단과 공동 제작하는 이번 대형 창작가무극을 통해 제주도민들이 수준 높은 문화예술을 향유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돼 기쁘다”며 “다양한 세대가 함께 즐길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현신 사회문화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
기사입력: 2024/06/07 [15:05]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