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GDN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예산군, ‘국악트롯샛별’ 유도현 양, “많은 분께 사랑받는 가수 되고파”
시조 배우며 소리 입문… 대중가요로 범위 넓히며 소녀가수로 떠올라
이현신기자 기사입력  2024/06/04 [15:59]

 

[국악신문사 문화=이현신기자] 예산군 출신 소리 신동이자 ‘국악트롯샛별’로 떠오른 유도현 양(17)이 주목을 받고 있다.

 

유도현 양은 덕산초등학교와 덕산중학교를 거쳐 현재 서울국립전통예술고등학교에서 ‘정가’를 전공하고 있다.

 

특히 유도현 양은 지난 4월 16일 열린 제15회 함안처녀뱃사공가요제에서 ‘배띄워라’를 부르면서 대상을 수상하는 등 실력을 입증하고 새로운 국악 트롯 가수로 주목을 받고 있다.

 

초등학교 5학년 시절, 예산 출신 소리꾼이자 같은 덕산초 출신인 송소희 씨의 뒤를 이어 소리를 배우겠다는 마음을 먹은 유도현 양은 송 씨를 가르쳤던 홍성국악원 박석순 원장에게 가르침을 받으면서 국악에 본격 입문하게 됐다.

 

특히 유도현 양은 국악정가의 탄탄한 기본기를 바탕으로 맑은소리에 음악적 재능을 더할뿐만 아니라 항상 밝은 성격과 끼, 절대음감을 갖춰 앞으로의 발전이 더 주목되는 인재이기도 하다.

 

이후 유도현 양은 대중가요에도 관심을 갖게 되면서 활동의 폭을 넓히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고 그 결과 △2019 제3회 보은 전국 시조경창대회 대상부 장원 △2021 제39회 전주대사습놀이 학생전국대회 시조부 장원 등 국악 경연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뒀을뿐만 아니라 △2021 제1회 나주 전국학생 시조, 가사, 가곡 경연대회 장원 △2022 제1회 나라사랑 가요제 금상 △2023 제27회 왕평가요제 장려상 △2024 제15회 함안 처녀뱃사공 전국가요제 대상 △2023 제15회 대한민국 청소년 트롯트 가요제 금상 등 국내 굵직한 가요대회에서도 수상의 쾌거를 거뒀다.

 

앞으로가 더 주목받는 유도현 양의 아버지 유화진 씨와 어머니 김연미 씨는 “도현이가 앞으로도 더 많은 사람들에게 큰 사랑을 받고 자신의 꿈을 이뤄 무대에서 아름다운 목소리를 널리 전하고 마음을 위로하는 가수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유도현 양은 “훌륭한 예산 출신 소리꾼의 대를 이어 예산을 널리 알리고 싶고 무엇보다 많은 분들께 사랑받는 가수로 자리매김하고 싶다”며 “많은 관심과 사랑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트위터 트위터 미투데이 미투데이 페이스북 페이스북 요즘 요즘 공감 공감 카카오톡 카카오톡
이현신 사회문화부 기자
글러벌시대! 세계속의 한국! 한국 속에 세계화를 열어갈 국악신문!
기사입력: 2024/06/04 [15:59]  최종편집: ⓒ 국악신문사
 
  • 도배방지 이미지